22222222222222222.jpg : 엠게임, 2016년 3분기 매출 66억 6천만원 기록

111111111111111111.jpg : 엠게임, 2016년 3분기 매출 66억 6천만원 기록

- 엠게임 2016년 3분기, 매출 66억6천만원, 영업이익 1억1천만원, 당기순이익 11억 1천만원
- 하반기 열혈강호IP 활용한 신규 웹게임 중국 출시, 모바일게임 ‘크레이지드래곤’ 대만 출시
- 호응 속 비공개 테스트 중인 증강현실(AR) 모바일게임 ‘캐치몬’, 빠른 시일 내 국내 출시

㈜엠게임(대표 권이형)은 2016년 3분기 매출 66억6천만원, 영업이익 1억1천만원, 당기순이익 11억1천만원을 기록했다.

3분기 매출액은 웹게임 ‘열혈강호전(국내 열혈강호 외전)’의 중화권 및 국내 매출로 전년동기대비 6% 상승했지만, 지난 3월 말 국내에서 출시한 모바일게임 ‘크레이지드래곤’의 매출 감소로 전기대비 -26.6% 하락했다.

영업이익은 재무건전성 확보를 위해 매월 무형자산으로 인식했던 연구개발비를 발생한 시점 기준 비용으로 처리했기 전분기대비 -92.3%, 전년동기대비 -94.6% 하락했다.

당기순이익은 전년동기대비 -65.4%, 전분기대비 -20.8% 하락했다.

엠게임은 4분기 열혈강호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해 공동 개발한 신규 웹게임을 중국에서 런칭하고, 대만에서 모바일RPG ‘크레이지드래곤’을 출시할 예정이다.

또, 지난 11일(금)부터 오늘 14일(월)까지 호응 속에 비공개 테스트를 진행 중인 AR(증강현실) 모바일게임 ‘캐치몬’을 최대한 빠른 시일 내 국내에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엠게임 권이형 대표는 “2016년 3분기 엠게임은 웹게임 ‘열혈강호전’과 모바일게임 ‘크레이지드래곤’의 매출 감소로 성장이 주춤한 듯 보였다”며, “하반기에는 ‘크레이지드래곤’의 대만 출시를 비롯해 1, 2분기 실적 상승세를 이끌었던 열혈강호 IP를 활용한 웹게임의 새로운 버전이 중국에 출시될 예정이라 큰 폭의 매출 상승세가 기대된다”고 전했다.

한편, 엠게임은 오는 17일(목)부터 20일(일)까지 부산에서 열리는 ‘지스타 2016’에서 야외 부스를 꾸리고, 출시를 앞두고 있는 AR(증강현실) 모바일게임 ‘캐치몬’을 필두로 현재 개발 중인 VR, AR게임 5종을 선보일 예정이다. 

▶ 엠게임 공식 홈페이지: www.mgam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