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내내

뒤웅박 떠 있는 고요 사이로

팔랑개비처럼 온갖 빛깔로

날마다 연초록 나뭇잎 태워버리려무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