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 기다리는

내 마음의 빈자리

오늘은

코스모스만 가득 가득 채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