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여름날의 풀잎처럼

무서운 속도로 자라나기 시작하였다

숲 속 풍경이 서서히 바뀌기 시작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