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러다가 혹시라도 가끔씩 추억이 생각나면

들춰볼 수 있는 사진첩 같은

존재가 되고 싶습니다.